손흥민≧마네·사네…토토사이트 이제 리버풀·맨시티급 선수

손흥민≧마네·사네…토토사이트 이제 리버풀·맨시티급 선수

손흥민≧마네·사네…토토사이트 이제 리버풀·맨시티급 선수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손흥민(27·토트넘)도 시청을 예고한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리버풀FC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빅매치가 막을 내렸다. 맨시티와 리버풀의 맞대결에서 손흥민과 비슷한 임무를 수행한 선수들의 이번 시즌 및 클럽 통산 기록을 보면 손흥민이 딱히 꿀릴 것도 없다.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경기장에서는 4일(한국시간) 맨시티와 리버풀의 2018-19 EPL 21라운드 경기가 열렸다. 홈팀 맨시티는 르루아 사네(23·독일)가 결승골을 넣어 2-1로 이겼다. 원정팀 리버풀은 사디오 마네(27·세네갈)가 골대 불운을 겪어 득점에 실패한 것이 뼈아팠다.

손흥민은 좌우 날개와 센터포워드를 소화한다. 사네는 공격형 미드필더, 마네는 세컨드 스트라이커로 뛸 수 있다는 세부적인 차이는 있으나 측면 윙 자원이라는 것은 셋의 공통점이다.



손흥민은 현재 맨시티 사네 및 리버풀 마네와 기록을 비교해도 부족함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이 본머스와의 2018-19 EPL 홈경기 득점 후 기뻐하는 모습. 사진=AFPBBNews=News1

손흥민 그리고 맨시티-리버풀 맞대결에 참여한 사네·마네의 공격포인트 생산성 비교

2018-19시즌 손흥민은 토트넘 소속으로 90분당 공격포인트 1.03을 기록하고 있다. 사네(1.02) 및 마네(0.49)를 모두 능가한다.

이번 시즌 전반기만의 현상은 아니다. 손흥민은 토트넘 통산 공격포인트 빈도가 0.83으로 맨시티 입단 후 사네(0.78), 리버풀 선수로 마네(0.69)의 생산성을 웃돈다.

손흥민은 경기당 출전시간이 사네·마네보다 적다. 즉 지구력은 셋 중 최하위이지만 사네와는 큰 차이가 없다. 2018-19시즌은 더욱 그러하다.



맨시티 리버풀전 포워드 사네가 득점 후 기뻐하는 모습. 사진(영국 맨체스터)=AFPBBNews=News1


맨시티 원정 리버풀 공격수 마네는 골대 불운에 울었다. 맨유와의 2018-19 EPL 홈경기 모습. 사진=AFPBBNews=News1

마네는 리버풀 평균 81.8분으로 토트넘에서의 손흥민(59.5분)보다 훨씬 중용되고 있다. 그러나 손흥민은 출전시간 열세를 우월한 생산성으로 만회한다.

맨시티와 리버풀 그리고 토트넘 모두 역습에 능하다. 따라서 카운터 어택 도중 범실을 범하면 반대로 상대에 치명적인 반격을 허용할 수도 있다.

손흥민은 안정감 결여가 고질적인 단점으로 지적된다. 그러나 축구통계 최고봉 ‘옵타 스포츠’ 공개자료를 보면 사네·마네보다 턴오버가 더 잦은 선수라고 할 수는 없다.


손흥민과 맨시티-리버풀 맞대결에서 출전한 사네·마네의 실책 빈도 비교

마네는 2018년 국제축구선수협회(FIFPro) 우수 44인에 선정됐다. 사네는 2017-18 EPL 영플레이어상, 즉 23세 이하 MVP다. 손흥민은 어느새 이런 세계적인 스타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존재가 됐다.

■손흥민 2016-17 잉글랜드 FA컵 득점왕 2016년 9월 및 2017년 4월 EPL 월간 MVP 2015·2017 아시아 올해의 국제선수상

■마네 2016-17 EPL 베스트11 2015·2016 아프리카 베스트11 2018 국제축구선수협회 세계올스타(4th 팀)

■사네 2017-18 EPL 영플레어상 2017년 10월 EPL 월간 MVP

기사제공 MK스포츠


조회 0회

Copyright © 메이쩌. All rights reserved.

토토사이트, 사설토토, 스포츠토토사이트, 먹튀검증, 안전놀이터 추천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betsarang.com  Corp. all rights reserved